조합소식

민주노총, 노동개악에 맞서 추석 전 총파업 결의

  • [등록일] 2015.09.15
  • [조회] 28903


민주노총은 ‘쉬운 해고’와 ‘전면적 성과임금체제로의 개편’ 등을 골자로 한 노사정위의 야합을 분쇄하기 위해 14일 개최된 비상중집에서 추석 전 총파업에 돌입하기로 결의했다.

 

민주노총은 노사정위 합의문 조인식이 열린 15일 오전 7시 서울 정부청사 앞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노총 산별노조와 지역본부 대표자들의 집단 삭발을 감행했다.

 

이번 노사정위의 야합은 민주노총뿐 아니라 한국노총 간부의 분신시도 항의 등 노동시민사회의 강력한 저항에 직면하고 있다.

 

박근혜 정부는 불공정한 시장 지배를 통해 막대한 사내유보금을 쌓아 독점적 이윤을 누리고 있는 재벌 개혁이 아니라 쉬운 해고와 임금 삭감, 비정규직 확대, 노동시간 연장 등 반노동적인 노동개악을 통해 노동자들의 희생만을 강요하고 있다.

 

민주노총은 16일 전국지역본부 동시다발 규탄집회, 17일 전국단위사업장 대표자대회, 18일 전국사업장 야합 규탄 중식 집회 등 공동행동에 나서며 19일에는 확대간부 이하 조합원이 참여하는 총파업선포 결의대회를 개최해 서울 도심 투쟁에 나선다.

 

또한 민중시민사회단체와 노동개악 분쇄 범국민대책기구를 구성해 반노동 친재벌 독재 정권인 박근혜 정권과의 정면 투쟁을 내년 총선은 물론 대선까지 계속 벌여나간다.


 

 

관련기사 http://www.upublic.co.kr/news/articleView.html?idxno=3136

              http://www.upublic.co.kr/news/articleView.html?idxno=31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