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소식

“박근혜 하야하라” 조합원 98% 퇴진 요구

  • [등록일] 2016.11.22
  • [조회] 23684


 


 

 

공무원노조는 ‘2016 박근혜 국정농단 사태관련 조합원 설문조사’ 기자회견 직후 ‘박근혜 정권퇴진을 위한 노숙농성’에 돌입했다.

 

11월4일 조합원 1만7천여명이 시국선언을 통해 대통령의 퇴진을 촉구한 공무원노조는 기자회견을 통해 “이 시대의 살아있는 양심으로서 국민의 촛불을 지키는데 앞장설 것임을 다시 한 번 선언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공무원노조에 따르면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에 대해 97.4%가 찬성 의견을 밝혀 국정농단 사태에 대해 대통령이 책임을 져야 한다는 것이 공직사회의 의견임이 확인됐다.

 

또한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위한 공무원노조의 투쟁에 동참하겠다는 의견도 94.9%에 달해, 공무원노동자들도 민심의 촛불에 함께 동참할 것임을 시사했다.

 


 


 

 

 

박근혜 정권이 추진한 잘못된 정책 중 우선적으로 폐기되어야 할 정책은 성과퇴출제.쉬운해고(77.1%)였으며, 공무원연금개악(55%), 뒤를이어 국정교과서 (46.3%), 부자감세.서민증세(40.5%) 순으로 나타났다.

 


 


 

 

설문조사는 공무원노조 조합원을 대상으로 11월14일부터 18일까지 3,066명이 참여했다.

 

공무원노조는 설문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박근혜 정권의 퇴진을 위해 11월30일 파업투쟁 동참 등 중단 없는 투쟁을 전개해 나갈 계획이다.

 

공무원노조 김주업 위원장은 “박근혜 대통령은 이미 한 나라의 국정을 이끌어갈 대통령으로서의 자격을 상실”했다며 “공무원노동자들은 단두대보다 더 시퍼런 역사의 칼날로 심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박근혜 국정농단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은 대통령을 피의자로서 공범이자 사실상 주범이라고 밝혔다”면서 “박근혜 정권 하에서 후퇴한 대한민국 노동자의 노동기본권 회복과 해고자 원직복직 쟁취, 공무원노동자의 정치기본권 보장, 공직사회 성과퇴출제 폐지 등을 위해 투쟁에 나서겠다”고 농성 돌입 취지를 밝혔다.


 


 

 

공무원노조 희생자원상회복투쟁위원회 고광식 위원장은 “국민을 위한 행정을 펼치려다 해고된 공무원노동자들은 지금도 권력 앞에 당당히 맞서고 있다”면서 “현 정권의 썩어빠진 동아줄에 기대지 말고 공무원노동자 모두가 공직사회 개혁에 앞장서자”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