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소식

공무원노조, ‘박근혜 부역 장관 청산 투쟁’ 나선다

  • [등록일] 2016.12.19
  • [조회] 23292


 


 

전국공무원노동조합은 민주노총과 함께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과 부역 장관 일괄 퇴진을 위한 실질적 행동에 돌입할 것임을 선언했다.

 

공무원노조 김주업 위원장은 "더 이상 국정농단 부역자들에게 대한민국을 맡겨서는 안 된다"면서 "불의한 정권이 만든 반노동, 반민주, 반민중, 반평화 박근혜표 정책 폐기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대통령 탄핵소추안이 국회를 통과하자마자 ‘공무원 비상상황 근무점검, 집단적 정치행위 금지’, ‘신속보고 체계 수립’, ‘분위기에 편승한 불법시위 엄정대응’, ‘집회신고 단계에서 불법행위 방지’ 등 군사정권에서나 있을 법한 문구와 내용으로 헌법이 보장한 기본권마저 침해하려 하고 있기 때문이다.

 

공무원노조는 이번 주 중 이를 주도한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과 홍윤식 행자부 장관의 퇴진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할 예정이다.

 

12월19일 공무원노조 등 민주노총 산별조직은 ‘황교안 퇴진! 박근혜 정권 적폐청산 - 정책 폐기! 부역장관 퇴진!’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탄핵소추 된 박근혜와 그 일당들이 박근혜 불법통치 지속을 획책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황교안은 대통령 놀이에, 권성동은 헌재심판 지연으로, 새누리당은 도로 친박당”이 되었다며 “박근혜와 재벌총수에 대한 뇌물죄 적용 수사는 부지하세월”이라는 것.

 

참가자들은 “박근혜 즉각 퇴진, 조기 탄핵과 더불어 △공범과 부역자 처벌 △박근혜 정책 청산 △새누리당 해체가 시급한 이유”이며 “연말까지 박근혜와 부역자들을 끌어내리고 그들이 사유화한 정책을 폐기시키는 투쟁에 본격 돌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박근혜-황교안 내각은 하나 같이 반민주-반노동-반민생-반평화 정책의 주범”이며, “민중들에게 피눈물 나게 만든 패악정책과 그 집행자들, 공범,부역자를 청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참가자들은 홍윤식 행자부 장관에 대해 자치파괴부, 청와대심복부를 만들었다며 퇴진을 요구했으며, 재벌특혜부.구조조정부 유일호 기재부장관, 재벌호위부.고용박탈부 이기권 노동부장관, 철도민영화부.노조고통부 강호인 국토교통부장관, 유신부활부.박비어천가부 이준식 교육부장관, 의료민영화부.복지해체부 차병원지부 정진엽 보건복지부 장관, 평화파괴부.사대매국부 한민구 국방부장관, 친미사대부.친일부역부 윤병세 외교부장관, 어용문화부.언론장악부 조윤선 문체부장관, 밀실구조조정부.에너지민영화부 주형환 산업자원부장관 등의 사퇴를 촉구했다.

 

민주노총은 전국 각 지방 노동청을 항의 방문해 이기권 장관의 즉각적인 퇴진을 요구하는 한편, 20일은 전국 동시다발로 새누리당 해체 투쟁, 21일은 ‘박근혜 즉각 퇴진.구속, 재벌총수-전경련-새누리당 등 공범/부역 세력 처벌 및 해체 민주노총 결의대회’를 진행한다. 산별조직은 해당 부역장관 퇴진을 걸고 22일부터 28일까지 요일별 투쟁, 28일은 ‘박근혜 노동개악 분쇄! 박근혜 게이트 진짜 주범 재벌총수 구속-전경련 해체, 새누리당 해체 민주노총 결의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사진 = 노동과세계